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류현진, 부상 뒤 첫 불펜 투구 "복귀 빨리질 수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류현진, 부상 뒤 첫 불펜 투구 "복귀 빨리질 수도"

    뉴스듣기

    LA 다저스 류현진.(자료사진=노컷뉴스DB)
    '괴물' 류현진(31·LA 다저스)이 7월 복귀를 위한 절차를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부상 뒤 첫 불펜 투구를 소화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MLB.com)의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13일(한국 시각) "류현진이 부상으로 이탈한 뒤 처음으로 불펜 마운드에 올라 투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초 류현진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에야 돌아올 것으로 보였지만 복귀 시점이 더 빨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전에서 2회말 왼 사타구니 부상을 당한 뒤 첫 불펜 투구다. 당시 류현진은 근육 손상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오른 데 이어 지난 3일에는 60일짜리 DL로 이동했다. 날짜 상으로는 오는 7월3일 복귀가 가능하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낮은 강도의 투구였다"면서 "아직 류현진의 복귀에 대한 시한을 정한 것은 아니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류현진이 언덕을 잘 내려가고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6경기 3승 무패 평균자책점(ERA) 2.12의 호성적을 기록 중이다. 부상공백이 아쉽긴 하지만 7월 이후 복귀해서 호투를 이어간다면 올 시즌 뒤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 만큼 대박을 기대할 만하다.

    류현진과 함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도 불펜 투구를 소화했다. 허리 통증으로 빠진 커쇼는 이날 공 10개를 던졌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재활 과정을 잘 소화하고 있고 오늘도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