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야후 혹평 "韓-스웨덴전 보느니 더 자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美 야후 혹평 "韓-스웨덴전 보느니 더 자겠다"

    뉴스듣기

    러시아월드컵에 나서는 한국 축구 대표팀.(자료사진=대한축구협회)
    미국의 한 스포츠 매체가 러시아월드컵에 나서는 한국 축구를 낮게 평가했다. 조별리그 스웨덴과 경기를 가장 관심 없는 매치로 꼽았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13일(이하 한국 시각)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48경기에 대한 관심도를 순위로 매겨 발표했다. 한국의 경기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F조에 속한 한국은 조별리그 멕시코와 두 번째 경기가 36위, 독일과 최종전이 39위였다. 야후스포츠는 F조에서 "멕시코가 독일과 첫 경기에서 지면 한국과 경기에서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득점을 노릴 것"이라면서 "바쁘지 않다면 챙겨볼 경기"라고 전했다.

    한국과 월드컵 챔피언 독일의 경기는 '결과가 뻔한 경기'로 분류됐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서 우승한 독일은 2회 연속 정상을 노린다. 한국은 24일 0시에 멕시코, 27일 오후 11시 독일과 대결한다.

    한국의 첫 경기인 스웨덴전은 조별리그에서 '가장 재미없는 경기'로 선정됐다. 야후스포츠는 이 대결을 48위에 놓으면서 "특징이 없는 경기인 데다 (미국 시각으로) 오전 8시에 열린다"면서 "이 경기를 보느니 잠을 더 자겠다"고 혹평했다.

    한국과 스웨덴은 F조 최하위 후보로 꼽힌다. 미국 매체 시각에서는 재미없는 경기로 보일 수 있다. 더군다나 미국은 이번 대회 본선에 나서지 못해 구경꾼인 입장이다.

    그러나 한국 축구에 있어서 스웨덴과 첫 경기는 가장 중요한 매치로 꼽힌다. 18일 오후 9시에 열리는 이번 대결에서 한국은 반드시 이겨야 16강 희망을 얻는다. 만약 지면 조별리그 통과는 더 어려워진다.

    F조에서는 독일-멕시코전이 '꼭 봐야 할 경기(Must-watch)'로 꼽혔다. 야후스포츠는 "양 팀에서는 재능 있는 선수들이 넘친다"면서 "F조 1, 2위가 유력한 두 팀에게 이 경기 승패는 매우 중요한데 맞대결에서 패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하면 브라질과 만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 경기는 18일 0시에 열린다.

    야후스포츠가 가장 재미있는 경기로 꼽은 매치는 B조에 있다. '무적함대' 스페인과 유럽 챔피언 포르투갈의 대결이다.

    야후스포츠는 "유럽 강호들의 맞대결로 두 나라는 지리상으로 가까워 역사적인 인연도 깊다"면서 "세계 최고 선수 크리스티안 호날두(포르투갈)와 세계 최고의 팀 스페인의 구도도 재미있어 정말 놓치지 않아야 할 경기다"라고 설명했다. 포르투갈-스페인전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3시에 펼쳐진다.

    미국 매체로부터 일단 월드컵 관심에서 멀어진 한국 축구. 과연 저평가를 딛고 반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