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최초 근대5종 WC 메달' 김선우, 5월 여성스포츠대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女 최초 근대5종 WC 메달' 김선우, 5월 여성스포츠대상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한국 여자 근대5종 최초의 월드컵 메달 수상자인 김선우(오른쪽)가 11일 여성스포츠대상 5월의 MVP에 오른 뒤 MBN 류호길 대표이사와 포즈를 취한 모습.(사진=MBN)
    한국 근대5종 여자 선수 최초로 월드컵 시리즈 메달을 따낸 김선우(22·한국체대)가 5월의 여성스포츠대상을 수상했다.

    김선우는 1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진행된 '2018 MBN 여성스포츠대상' 5월 최우수선수(MVP) 시상식에서 상금과 상패를 받았다. 근대 5종 선수로는 첫 수상이다.

    여자 근대5종 차세대 간판 김선우는 지난달 헝가리 케치케메트에서 열린 월드컵 3차 대회에서 새 역사를 썼다. 1335점으로 3위에 올라 한국 여자 선수로는 사상 첫 월드컵 메달을 따냈다.

    김선우는 경기체고 재학 중인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따냈다. 또 2016, 2017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는 개인전 2연패를 달성했다.

    시상식 뒤 김선우는 "월드컵 활약을 발판으로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개인전, 나아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해 한국 여자 근대5종의 의미있는 이정표를 세우고 싶다"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여성스포츠대상 심사위원장인 최윤희 여성체육회 회장은 "김선우는 매일 5개 종목을 소화하는 강훈련을 통해 한국 여자 근대5종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면서 "아시아 무대, 나아가 세계 무대에서도 빛을 보길 바란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