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4.5톤의 짐' 대표팀은 이동마다 짐과의 전쟁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항공사에서 동시 운반 어렵다 통보
    지원스태프 8명이 나머지 짐 들고 따로 이동하기도

    오스트리아 도착 당시 버스에 실린 축구대표팀의 짐. (자료사진)
    그야말로 짐과의 전쟁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오강을 떠나 독일 뮌헨 공항을 통해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베이스캠프 장소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폴코보 공항에 도착했다.

    3시간이 채 안 되는 짧은 비행이었지만, 대표팀 지원스태프 8명은 잠시나마 대표팀과 이별을 해야만 했다.

    바로 4.5톤에 달하는 짐 때문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뮌헨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시 짐이 약 200개, 무게로는 4.5톤 정도"라면서 "대표팀이 타는 루프트한자 항공에서 짐을 전부 실을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 10일 먼저 떠난 선발대 3명이 짐 20개를 가져갔고, 본진 중 스태프 8명이 에어로플로트 항공으로 짐 40개를 들고 따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200개의 짐을 선발대 3명이 20개, 본진이 140개, 그리고 나머지 스태프 8명이 40개의 짐을 들고 힘겹게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도착했다.

    4.5톤이 전부가 아니다. 이미 대한축구협회는 러시아에서 쓸 훈련복 등 짐 1톤을 일찌감치 한국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보냈다. 여기에 훈련 장비와 의료 장비, 의류 등 꼭 필요한 물품은 오스트리아를 거쳐 러시아까지 들고 이동했다.

    한편 이동할 때마다 대표팀, 특히 지원스태프들은 짐과의 사투를 펼쳐야 한다. 물론 비행기로, 또 버스로 짐을 옮긴다. 하지만 공항에서 짐을 찾아 버스로 옮기는 것은 오롯이 지원스태프들의 몫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