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명수 대법원장, '재판거래' 의견수렴 마무리…최종결정 임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김명수 대법원장, '재판거래' 의견수렴 마무리…최종결정 임박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대법관 간담회 열고 후속조치 논의…'신중한 검찰수사'에 무게 둔 듯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사법부 시절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후속조치를 결정하기 위한 의견수렴 절차를 모두 마무리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6시20분까지 대법원에서 고영한 선임 대법관 등 12명의 대법관과 안철상 법원행정처장(대법관)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고 이번 사태의 후속조치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25일 특별조사단이 조사결과를 발표한 이후 후속조치를 정하기 위해 법원 안팎의 다양한 의견을 들은 김 대법원장은 대법관들과의 논의를 끝으로 최종결정을 위한 장고에 들어갔다.

    간담회에서 대법관들은 이번 사태를 둘러싼 우려를 김 대법원장에게 전달했고, 김 대법원장도 대법관들의 의견을 하나하나 경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관들은 이번 의혹의 심각성에 대해 모두 공감하면서도 후속대책을 두고는 여러 의견으로 나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미 시민단체 등이 의혹 관련자를 검찰이 고소·고발해 검찰 수사가 불가피한 상황이기 때문에 사법부 차원의 추가 검찰고발은 자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대법원장이 의혹 관련자들을 직접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거나, 사법부의 자체적 해결을 위해 검찰이 수사를 자제해야 한다는 상반된 의견이 제시됐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김 대법원장은 대법관들의 의견을 검토한 뒤 북미정상회담과 제7회 지방선거가 마무리된 14일 이후에 후속조치에 대한 최종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