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배우·PD수첩 고소 김기덕 "은혜 이렇게 갚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여배우·PD수첩 고소 김기덕 "은혜 이렇게 갚나"

    뉴스듣기

    "최선을 다해 인격적으로 대했는데 …""나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고, 그런 행동(성폭력) 한 적 없다"

    영화감독 김기덕 씨. (자료사진/노컷뉴스)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뒤 침묵으로 일관했던 감독 김기덕 씨가 논란 이후 3개월 만에 자신의 입장을 직접 밝혔다.

    김 씨는 12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홍종희 부장검사)를 찾았다. 고소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한 것.

    그는 자신에 대한 미투를 폭로한 MBC 'PD수첩' 제작진과 방송에서 증언한 여배우들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성폭력 의혹에 대해 김 씨는 "저는 그렇게 살아오지 않았고, 방송에 나온 만큼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며 강력히 부인했다.

    피고소인들을 향해서는 섭섭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선을 다해 인격적으로 대했다. 몇몇은 섭섭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은혜를 이렇게 갚는 게 어디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PD수첩 방송은) 증거보다 증언만으로 구성됐다. 그렇게 만들어진 방송이 과연 객관적이고 공정한 방송인지 규명해 달라는 의미"로 고소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MBC 'PD수첩' 측은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편을 통해 김 감독이 영화 촬영 중 여성 배우를 성폭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김 감독은 PD수첩 제작진과 프로그램에 출연한 A씨 등 여배우 2명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PD수첩' 제작진은 "취재 당시 자신에 대한 의혹에 대해 제작진의 충분한 반론기회 부여에도 별다른 반론을 하지 않았던 김 감독이 'PD수첩' 제작진을 형사 고소한데 대해 유감을 밝힌다. 차후 수사기관의 조사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