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총, 송영중 상임부회장 '직무정지' 조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경총, 송영중 상임부회장 '직무정지' 조치

    뉴스듣기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송 부회장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 논의 과정의 혼선, 경총 사무국 직원들과의 갈등설, 재택근무 등으로 거취문제가 불거지면서 논란을 빚어왔다.

    경총은 이른 시일 안에 회장단 회의를 열어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경총은 1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경총 입장' 자료를 냈다.

    경총은 자료를 통해 "경총은 최근 경제사회 각층의 우려와 관심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더 이상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영중 상임 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총의 모든 업무는 정관에서 명확히 규정한 바와 같이 회장이 경총 업무를 지휘·관할하고 상임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는 것인데, 이러한 사실이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고 부회장이 많은 권한을 가진 것으로 보도되고 있어 오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경총은 또 "송영중 상임부회장이 소신과 철학이라면서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지만, 이는 잘못된 일이며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는데 이 또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총의 업무는 회장의 지휘 아래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회원사 및 국민의 기대에 조금도 배치됨이 없이 수행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은 마음과 힘을 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입장문은 손경식 경총 회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송 부회장이 회장과 상의 없이 독단적으로 행동한 데 대한 불만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총의 이날 입장문은 이미 전날 송 부회장의 거취 논란과 관련해 한 차례 입장문을 낸 데 이어 두 번째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