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병헌 "마른 하늘에 날벼락"…5억대 뇌물혐의 부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전병헌 "마른 하늘에 날벼락"…5억대 뇌물혐의 부인

    뉴스듣기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한국e스포츠협회 후원금 명목의 수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에 대해 "마른 하늘에 날벼락을 맞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전 전 수석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김태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결백함이 입증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과 협조를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수석은 "e스포츠는 전세계에서 한국을 찾아 들어와 관람하고 즐기는 유일한 종목"이라며 "산업적 경쟁력을 높이고 종주국으로써 새로운 한류 문화를 퍼트리기 위해 의정활동을 한 사람으로서 책임있게 이 문제를 활성화하고 지원해야겠다는 각오를 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 윤모씨도 "공식적인 절차에 따라 합리적인 정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의사결정에는 부정한 청탁 등이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전 전 수석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대표는 "이런 사건이 죄가 된다고 생각해 본 적도 없고, 회사를 경영하며 혹시 문제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느라 나름 노력했다"고 말했다.

    전 전 수석은 국회의원 시절인 2013년 12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비서관 윤모씨와 공모해 △GS홈쇼핑 △KT △롯데홈쇼핑 등에서 모두 5억 5000만원을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e스포츠협회의 후원금 명목으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또 △지난해 7월 e스포츠협회 예산 20억원 편성을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에게 압박한 혐의 △해외출장비와 의원실 인턴 급여명목으로 협회 자금 1억 5000만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 △e스포츠 방송업체로부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 관련 불법 정치자금 2000만원 수수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전 전 수석에 대해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에서 모두 기각됐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