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화설 송영중 경총 상근부회장 "사퇴 의사 없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불화설 송영중 경총 상근부회장 "사퇴 의사 없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경총 "부회장 거취는 회원사 논의 거쳐 결정"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사퇴설이 나오던 송영중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상임부회장이 사퇴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총은 입장 자료를 통해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앞으로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뒀다.

    송 부회장은 11일 오전 경총회관으로 출근하면서 재계 일각에서 나오던 경질설과 자진사퇴설 등과 관련해 '사퇴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송 부회장은 지난 한 주 사무실에 나오지 않은 채 자택에서 전화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직원들에게 업무지시를 하고 전자결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송 부회장과 경총 직원들 간에 알력이나 불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송 부회장은 그동안 출근은 하지 않았지만 정상적으로 업무를 봐왔고, 앞으로는 정상적으로 출근해 업무를 보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손경식 경총 회장도 이날 출근길에 경총 내부의 갈등을 묻는 기자 질문에 "그런 것 없다"고 말했다.

    경총은 입장 자료를 내고 경총 내부의 갈등설을 일축했다. 다만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앞으로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뒀다.

    경총은 이날 낸 입장문에서 "경총 업무는 회장이 직접 지휘·관장해오고 있으며, 일각의 우려와는 달리 경총은 현재 차질없이 잘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일부 언론에서 상임부회장과 경총 사무국에 대해 많은 기사가 보도되고 있는데 이는 경총에 대한 많은 관심과 걱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총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거취는 회원사들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