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정부·업계 "6월 수출, 플러스 유지 쉽지 않아"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조업일수 감소·기저효과 등 때문…한시적 무역보험 서비스 실시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정부와 수출업계는 6월 수출의 상승세가 지속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한시적 지원책 마련에 공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11개 주요 업종 및 협회·단체 등과 함께 '주요 업종 수출 점검회의'를 개최한 결과 이 같은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김선민 산업부 무역정책관은 일단 "올해 1~5월 누적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8.2% 증가했고, 3~5월까지 3개월 연속 500억 달러 이상 수출을 기록하는 등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6월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1.5일)와 지난해 6월 대규모 선박 수출의 기저효과 등으로 수출 플러스 유지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대외적으로도 △미·중, 미·유럽연합(EU)간 무역통상 갈등 고조를 비롯한 주요국 보호무역주의 심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및 신흥국 경제 취약성 증대 등이 수출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주요 업종별 협회와 단체도 6월 수출의 상승세 유지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표적으로, 2016년 수주량 감소의 영향으로 선박 수출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고, 조업일수 영향이 있는 일반기계·자동차·섬유 등의 수출도 감소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됐다.

    산업부는 이에 따라 수출 확대를 총력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6월 한달간 한시적으로 무역보험 특별지원 서비스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 지난 2월 수출점검회의에서 제기된 모두 12건의 업계 애로사항 관련 추진경과를 공유하고, 신규 애로사항 6건에 대해서도 향후 대응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