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전남 정치개편 초읽기에 들어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전남 정치개편 초읽기에 들어가

    뉴스듣기

    민평,바른미래 호남출신 의원들간의 개편 예상

    지방선거이후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의 합당 시나리오에 대해 바른미래당 소속 호남출신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지방선거이후 광주전남지역 정계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권은희 광주광역시당 위원장을 비롯한 광주지역 출마자들이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합당에 반대하고 있다.(사진=김삼헌 기자)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권은희 광주시장 위원장은 지난 7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철수-김문수 후보 단일화와 자유한국당과의 당대당 통합 이야기가 거론되는 것에 경악하고 분노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지난 8일 중앙선대위와 국회의원 연석회의 서면 모두발언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국정 농단과 적폐 및 부정부패세력으로서 청산과 배제의 대상이므로 후보단일화, 연합・연대와 당대당 통합 운운은 바른미래당 스스로를 청산과 배제 대상으로 전락시키는 묵과할 수 없는 엄중한 해당행위이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특히, 그나마 남아있는 광주전남지역 당원들 대부분도 합당이 추진되면 탈당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지방선거가 끝난뒤 광주전남지역 정치권에 정계개편의 회오리가 몰아칠수 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바른미래당 광주지역 당원관계자는 "현재 당 일각에서 민주평화당과 민주당 비문세력, 그리고 자유한국당과의 합당반대파들이 제 3지대에서 새로운 정치세력을 형성하자는 움직임이 상당히 구체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국민적 지지로 인해 민주당내 비문세력의 합류는 힘들지만 여타 세력들이 뭉쳐 '안철수 없는 제 3당'의 위치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정계개편의 상황을 지켜봐야 겠지만 바른미래당 호남출신 의원들이 다시 민평당으로 온다면 거절할 이유가 없다"며 거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그러나 당대당 통합이나 연대보다는 민평당으로의 입당이 바람직하고 바른미래당 탈당전에 현재 민평당과 함께 하고 있는 비례대표 3명을 비롯한 비례대표 문제를 박주선 현 공동대표가 정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렇게 될 경우 자유한국당이 제 1당이 되는 것과 민주당의 의원빼가기를 막고 국회에서 확고한 캐스팅보트를 쥘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승용, 박주선, 김동철, 김관영, 권은희, 최도자 등 6명의 호남 국회의원이 중도개혁정당인 바른미래당에 버티고 있기 때문에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은 물론이고 그 흔한 단일화까지도 할 수 없는 것이다"며 "지금이라도 민평당은 바른미래당으로 돌아와서 중도개혁정당의 깃발을 함께 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전남 정치권에서는 이같은 바른미래당 호남출신 의원들과 민평당의 기싸움은 정계개편 과정에서의 주도권 싸움의 서막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이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의 자유한국당 통합 반대파를 영입하는 상황은 광주전남지역 민주당 지역위원장들의 반발이 너무나 강해 사실상 힘들 것으로 전망돼 광주전남지역 정게개편은 바른미래당 호남출신 의원과 민평당 간의 합당이냐, 헤쳐모여냐로 결론지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