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현대상선, 중국~호주 급행 서비스 8월부터 개시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현대상선은 글로벌 선사와 손잡고 '중국~호주 급행 서비스'를 신규 개설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에버그린과 APL 등 글로벌 선사와 협력해 중국과 호주의 주요 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 정기선 서비스 A1X(Australia No.1 Express)를 8월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A1X는 파나막스급(4,600TEU) 컨테이너선 총 5척으로 운영되며, 현대상선이 2척, 에버그린과 APL이 3척을 투입한다.

    기항지는 닝보~상해~얀티안~시드니~멜버른~브리스베인 이며, 8월 17일 현대상선의 '현대 슈프림(Hyundai Supreme)호'가 닝보에서 첫 출항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에버그린, APL 등 글로벌 선사와 함께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호주 마켓의 안정화와 고객 서비스 향상이라는 공통된 전략적 목표를 통해 상호 협력 관계를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