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암환자 25명중 1명 '노쇼'…닥터쇼핑의 현주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일반

    암환자 25명중 1명 '노쇼'…닥터쇼핑의 현주소

    뉴스듣기

    연세대 보건대학원, 진료예약 암환자 68만명 분석결과
    "치료 필요한 환자, 의료 서비스 못 받아…노쇼 정책 필요"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대학병원에 진료예약을 하고 정작 진료 시간에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No-Show) 암 환자가 3.9%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암 환자 25명 중 1명꼴에 해당하는 것으로, 정작 진료를 빨리 받고 싶어 애를 태우는 다른 암 환자들에게 또 다른 피해가 된다는 지적이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병원경영학과 김태현 교수팀은 2013년 3월부터 2014년 2월 사이 세브란스병원에 진료 예약한 암 환자 68만19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노쇼 비율이 3.86%에 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 대상 암환자가 68만명을 넘어선 건 암환자 1명이 1년 동안 여러차례 예약한 건수가 모두 집계됐기 때문이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건강관리'(The International Journal of Health Planning and Management) 6월호에 발표됐다.

    노쇼 암 환자를 성별로 보면 남성이 4.39%로 여성의 3.37%보다 높았다.

    노쇼 비율이 높은 암은 남성에서 대장·직장암(5.81%), 췌장암(5.80%), 간암(5.1%) 등의 순이었다. 반면 여성은 췌장암(5.65%), 대장·직장암(5.44%), 간암(4.92%) 순으로 노쇼 암 환자 비율이 높았다.

    남성은 의료급여수급권자와 보험이 없는 환자의 노쇼 비율이 각각 6.03%, 7.66%로 높았다. 여성은 민간보험에 가입한 환자의 노쇼 비율이 6.64%에 달했다.

    검사, 치료, 수술을 목적으로 방문한 암 환자가 상담(진찰) 환자에 견줘 노쇼 비율이 2∼7배가량 더 높게 나타난 점도 특징이다. 또 첫 방문 환자의 경우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노쇼 비율이 남성은 2.3배, 여성은 2.4배였다.

    연구팀은 이런 노쇼 현상이 단일 질환으로 여러 의사나 병원을 찾는 '닥터 쇼핑'(doctor shopping)과 관련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더욱이 한국에서는 환자들이 상급 의료기관에 쉽게 접근할 수 있고, 각 병원의 대기시간을 고려해 여러 병원에 동시에 예약할 수 있는 점도 노쇼 비율을 더욱 높이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김태현 교수는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유병률이 다른 나라보다 높았던 것도 닥터 쇼핑이 원인 중 하나였다"면서 "닥터 쇼핑으로 노쇼가 증가하면, 당장 치료가 필요한 환자가 예약하지 못해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병원의 입장에서는 의료자원 낭비와 수익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노쇼를 최소화하려면 병원마다 노쇼 정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환자가 예약을 기억할 수 있도록 알림 횟수를 늘리거나 가족 혹은 간병인에게 연락하는 등의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교수는 "노쇼 정책이 효과를 내려면 무엇보다 환자의 인식 개선이 수반돼야 한다"면서 "향후 노쇼가 환자의 건강 결과에 미치는 영향과 노쇼 행동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밝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