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용, 100일 사이 3번 해외출장…이번엔 홍콩-일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이재용, 100일 사이 3번 해외출장…이번엔 홍콩-일본

    뉴스듣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100일 도 안되는 기간 동안 3차례에 걸쳐 해외 출장일정을 소화하는 등 의욕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홍콩과 일본 출장을 마무리하고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달 31일 출국한 지 열 하루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기간 동안 일본 우시오(Ushio) 전기와 야자키(Yazaki) 등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를 만나 전장 사업을 비롯한 신사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시오 전기는 반도체와 액정표시장치(LCD)용 노광 램프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1964년 설립된 특수광원 전문회사이다.

    삼성은 전자와 디스플레이 전기 등에서 이 회사의 광원램프 등을 공급닫고 있다.

    우시오의 창업자인 우시로 지로 회장은 지난 2007년 우리나라를 방문해 이건희 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등 삼성과는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또 야자키는 일본의 대표적인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로, 자동차용 전원과 통신 케이블, 전방표시장치(HUD) 등 전장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따라서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DS분야의 CEO들을 대동했던 지난달 중국 출장과는 달리 자동차 전장분야의 전략적 제휴를 위한 토대를 다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지난 2월 5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 부회장은 3월 말에는 유럽을 거쳐 캐나다에 출장을 갔고 지난달에는 중국과 일본을 다녀온데 이어 이번에는 홍콩을 찍고 일본을 다시 방문했다.

    불과 100일도 안되는 기간 동안 세번에 걸쳐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3월 출장이 주로 AI 분야에 촛점이 맞춰졌다면 이번 출장은 자동차 전장부품에 주요 타킷이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자신의 주도로 2015년 자동차전장팀을 만든데 이어 2016년 11월에는 세계 1위 자동차 전장업체인 미국의 하만을 약 10조원에 인수하는 등 자동차 전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