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부선 KBS뉴스 인터뷰…"거짓이면 천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김부선 KBS뉴스 인터뷰…"거짓이면 천벌"

    뉴스듣기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내가 살아있는 증인"

    (사진=KBS '뉴스9' 방송 화면 갈무리)
    배우 김부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스캔들 의혹에 대해 스스로를 "살아있는 증인"으로 표현하며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김부선은 10일 밤 방송된 KBS '뉴스9' 녹화 인터뷰에서 "이제 세 번째다. 더 이상 제가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며 "이게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제가 살아있는 증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지사 후보가 "이재명 후보가 2007년 12월 12일 찍은 것"이라며 공개한 자신의 사진에 대해서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고, 그때 이분(이 후보) 카드로 밥값을 냈다"는 것이다.

    '당시 자신이 찍어 줬다는 이 후보 사진은 찾지 못한 상태라고 김부선은 말했다'는 것이 KBS '뉴스9'의 전언이다.

    2010년과 2016년 두 차례 "이 후보와 아무런 관계가 아니"라고 했다가 번복하는 데 대해서는 "사실을 얘기하면 그 사람 매장되고, 진짜로 적폐세력들하고 싸울 사람은 이재명 밖에 없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야 된다(는 주변의 압박이 있었다)"고 답했다.

    김부선은 과거 이 후보로부터 "서울중앙지검의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너 대마초 전과 많으니까 너 하나 엮어서 집어넣는 건 일도 아니"라는 협박성 발언을 들은 적도 있다고 했다.

    이번 인터뷰에 대해 KBS '뉴스9'은 "논란이 커지는 상황에서 당사자가 마지막으로 입장을 밝히고 싶다고 해 알 권리 차원에서 인터뷰를 결정했고, 이재명 후보 측에도 반론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후보 측은 별도의 입장을 내지는 않겠다고 밝혀왔다"며 전했다. "다만 '정치인은 억울한 게 있더라도 감수하고, 부덕의 소치로 견뎌내야 할 부분이 있다' '김부선의 일방적 주장에 대한 대응과 반박은 후보나 유권자에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