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21년까지 1천억원 투입해 4차산업혁명 인재 5천400명 양성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2021년까지 1천억원 투입해 4차산업혁명 인재 5천400명 양성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를 양성하고, 청년층의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1천80억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는 다음달 10일까지 2018년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에 참여할 수행기관을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은 일자리 추경으로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이다. 올해 240억원을 투자해 졸업예정자·취업준비자를 대상으로 프로젝트 중심의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 양성에 나선다.

    청년실업 문제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지만 정작 기업현장에서는 인력 부족을 호소하는 등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또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산업 인력은 향후 5년간 총 2만5천명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인재부족 현상이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실무역량을 요구하는 기업의 눈높이에 맞는 인재 배출은 미흡한 실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에따라 국내외의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분석하고, 주요 대·중소기업 80개, 민간전문교육기관 25개에 대한 수요 조사와 졸업예정자 383명 대상의 설문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현장 수요 중심의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

    이번에 추진되는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은 현장에서 바로 투입 가능한 4차 산업혁명 관련 8대 핵심분야의 실무 전문인력을 배출하는 프로젝트 중심 교육이라는 점에서 그 동안 추진된 강의중심의 일반적인 교육방식과 크게 차별화된다.

    우선, 교육생에게 6개월 동안 약 1천시간의 집중 교육을 실시하며, 전체 교육과정의 50% 이상을 산업체 경력 10년 이상인 전문가의 멘토링을 통한 프로젝트 교육으로 편성해 산업체 눈높이에 맞는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수행기관도 대학·연구기관 등 국내·외 교육기관과 대·중소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컨소시엄이 실시하도록 해 교육과정 개발부터 취업까지 교육기관과 산업체의 긴밀한 연계가 가능하도록 했다.

    다음달말에 수행기관이 선정되면, 8월말까지 교육생 선발을 거쳐 9월초부터는 본격적인 교육이 시작된다. 교육과정이 종료되는 오는 2019년 2월말에는 1천200명의 우수인력이 산업체로 진출할 전망이다.

    사업내용과 사업신청에 필요한 구체적인 사항 등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을 통해 4년간 총 1천80억원을 투자해 산업 맞춤형 청년인재 5천4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