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거 막판 대혼전 곳곳서 "네거티브"로 얼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선거 막판 대혼전 곳곳서 "네거티브"로 얼룩

    뉴스듣기

    고소·고발 난무··선거 후유증 우려

    6·13 지방선거를 3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또는 무소속 기초단체장 후보 간 치열한 접전이 펼쳐지는 전남 곳곳에서 금품 살포 의혹 등 네거티브전이 선거 막판에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전남 장성군수 후보 간 금품살포 의혹 맞고발

    유두석 무소속 장성군수 후보와 피를 말리는 선거전을 치르는 윤시석 민주당 장성군수 후보 측은 유 후보 배우자를 금품 살포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윤 후보 측에 따르면, 9일 낮 12시쯤 유 후보 배우자 A 씨와 후보의 아들, 수행원 이 모 씨 등 4명이 장성군 삼서면 소재 모 식당을 방문해 식당 주인에게 “잘 부탁한다”며 명함 여러 장 속에 현금 20만 원을 끼워 넣어 건넸다고 밝혔다.

    식당 여주인 B 씨는 즉시 경찰서와 선거관리위원회에 이 사실을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다고 윤 후보 측은 주장했다.

    윤 후보 측은 유 후보의 친형이 지난달 말 한 유권자에게 현금을 건넨 사실과 함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에 대해 유두석 무소속 장성군수 후보 측은 장성에 유포된 금품수수설을 작성 유포한 유포자와 윤시석 민주당 후보를 경찰에 허위 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10일 맞고발하고 진상을 철저히 가려 줄 것을 촉구했다.

    유 후보 측은 “선거 기간에 후보자 주변 사람은 원래 현금을 가지고 다니지 않는 것이 철칙”이라고 전제하고 “유 후보 배우자와 아들, 강 모 씨를 비롯해 일행 중 누구도 금품을 교부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유 후보 측은 그런데도 이런 사실이 유포되는 현실에 대해 “투표일이 임박하면서 불리한 쪽에서 가짜뉴스를 생산 유포하는 것이 다반사”라고 말하고 장성은 과거에도 투표일을 목전에 두고 여러 차례 가짜뉴스가 유포됐으나 모두 가짜뉴스로 밝혀진 바 있다고 강조했다

    ◇ 미투 놓고 양측 진실 공방

    이에 앞서 윤 후보 측은 선거 운동원 C 씨가 지난해 12월 초 장성 한 음식점에서 가진 여성 주민과의 회식 자리에서 현직 군수였던 유 후보가 당시 자리에 참석한 C 씨의 허벅지를 만지고 유 후보가 손가락으로 손바닥을 긁으며 성적인 표시를 하는 등 성추행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C 씨는 또, 유 후보가 회식 자리에 늦게 합석한 댄스 강사 D 씨의 귀에 대고 성희롱 발언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 측은 유 후보를 음해하려는 일부 세력의 미투 조작과 악의적 선전이 ‘짜고 친"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유 후보 측은 성희롱 피해자로 보도된 D 여성은 최근 자필 서명된 입장문을 당시 회식을 주관한 장성읍 주민자치위원회에 전달하고 “어떤 성희롱을 당한 적도 없고 불쾌감을 당한 적도 없는데 선거에 이용할 목적으로 자신을 등장시켜 개인 생활을 완전히 파괴했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 측은 이어 통상 이런 사건의 배후에는 선거판 매수 행위가 비일비재하게 적발되기도 한다면서 경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자라탕 vs 낙천자 회식 자리

    민주당 후보와 평화당 후보 간 양자 대결로 진행하는 화순 군수 선거에서는 두 후보 사이 "자라탕 사건" 공방이 펼쳐지기도 했다.

    임호경 평화당 후보 측은 지난 5월 30일 민주당 전남 공동선대위원장, 화순군수 후보, 화순군 도 의원 및 군 의원 후보와 지역 인사 등 20여 명이 화순의 한 한옥에서 130여만 원 상당의 ‘자라탕 모임’을 하다 발각돼 화순군 선관위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후보 측은 이와 관련해 관련자 전원을 즉시 소환 조사 및 압수수색을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전남도당은 화순 모임은 농협장 선거에서 낙선한 해당 지역 번영회장이 모임을 주도해 직접 키운 닭 3~4마리를 요리했고 비용을 지출한 것은 번영회장이 산 자라 2마리뿐이어서 1백여만 원 상당의 "자라탕 모임"이란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도당은 특히 평화당은 도를 넘는 네거티브를 즉각 중단하고 화순 모임에 대해 '중대 선거범죄나 제2의 초원복집 운운하는 주장은 아연실색할 비방이자 도를 넘는 네거티브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지방 선거 막판으로 갈수록 여야나 여당과 무소속 후보 간 대혼전이 펼쳐지는 지역에서 정책보다는 네거티브전이 기승을 부리면서 고소·고발이 난무해 선거 후유증이 벌써 우려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