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드루킹 특별검사에 임명장…"법·원칙에 따라 수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文, 드루킹 특별검사에 임명장…"법·원칙에 따라 수사"

    뉴스듣기

    "정치적인 사건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있는 그대로 잘못 밝히고 책임을 물어달라"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법과 원칙에 따라, 특검법에 정해진 대로 있는 그대로 잘못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허 특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허 특검을 만나 "어떻게 인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특별검사 임명된 걸 축하한다고 해야 할지, 무거운 짐을 지워드려서 미안하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번 특검은 그 역할이 과거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의 특검이 이른바 '권력형 비리'를 수사의 대상으로 했다면 이번 특검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주의의 토대인 여론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공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게 이번 특검의 임무"라며 "이번 특검을 계기로 여론이 건강하게 작동하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이 '정치적인 사건'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사건을 다루는 데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있는 그대로 잘못을 밝혀달라. 법조의 추천과 국회의 추천을 받으신 분이니 잘 하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허 특검은 "여론과 민의는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생각한다"며 "그걸 기계조작으로 왜곡하면 민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다. 이는 부정부패보다 더 큰 범죄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