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초아·설현 악재 딛고…AOA "서머송으로 1위할래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초아·설현 악재 딛고…AOA "서머송으로 1위할래요"

    뉴스듣기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AOA(지민, 유나, 혜정, 민아, 설현, 찬미)가 1년 5개월의 공백을 뚫고 돌아왔다. 비록 멤버는 한 명 줄었지만, 특유의 밝고 건강한 매력은 여전하다.

    AOA는 28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빙글뱅글(Bingle Bangle)'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에서 "힘든 공백기간이었지만 그 과정을 거치며 더 단단해질 수 있었다"며 "오랜만에 다 같이 모여 신나게 앨범을 준비한 만큼 자신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혜정

    설현
    긴 공백기를 거쳐 새로운 출발에 나서는 AOA는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빙글뱅글'로 활동에 나선다. '빙글뱅글'은 상큼 발랄한 에너지가 돋보이는 펑키한 '서머송'. AOA는 이 곡으로 전매특허인 건강하고 밝은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타이틀곡에 대해 지민은 "상큼발랄한 분위기의 경쾌한 서머송"이라고, 유나는 "여름에 듣기에 안성맞춤인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민아는 "'짦은치마', '사뿐사뿐', '단발머리' 등의 곡이 결과가 좋았다. 이번에도 네 글자 제목으로 활동하는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며 미소 지었다.

    AOA에게 놓인 숙제는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는 멤버이자 노래의 주요 파트를 책임지던 메인 보컬 초아의 빈자리를 메우는 것. 앞서 초아는 지난해 6월 팀을 공식 탈퇴했고, 이에 AOA는 7인조에서 6인조로 재편됐다.

    유나

    이에 대해 찬미는 "많은 분들이 초아 언니의 목소리에 익숙하시겠지만, 예전보다 초아 언니 못지않게 유나 언니의 보컬 비중이 높았다"며 "유나 언니를 비롯해 멤버 모두가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찬미는 "멤버 개개인의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키도록 노력했다. 지민 언니는 쫀득쫀득한 랩을 더해줬고, 유나와 혜정 언니는 '꿀보이스'로 곡의 분위기를 밝게 꾸며줬다. 또 '도입부 장인' 설현 언니는 노래에 깨끗함을 더해줬고, 민아 언니는 '킬링파트'를 맡아 곡을 빛내줬다"고 설명을 보탰다.

    이에 혜정은 "랩을 맡았던 찬미의 보컬 비중이 높아졌다는 점도 특징"이라고 화답했다.

    민아

    찬미
    그런가 하면, 멤버 중 설현은 컴백 전 인스타그램 '언팔로우'(친구 끊기) 논란으로 몸살을 앓기도 했다.

    설현은 아이유, 유아인, 온유 등 일부 연예인을 언팔로우하고, 에프엑스 루나 등은 팔로우 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설현이 여성인권신장에 반하는 발언이나 행동을 한 이들과 거리를 둔 것이라는 의미 부여를 했고, 이후 옹호와 비난의 목소리가 뒤엉키며 댓글 전쟁이 일어났다.

    이에 대해 설현은 "평소 팔로워가 많다고 생각해 정리를 시작했는데 제 팔로워와 관련한 이슈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돼 바로 멈췄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부터는 신경이 쓰여서 건드리지 못하겠더라"며 멋쩍게 웃었다.

    초아의 탈퇴, 설현을 둘러싼 논란. 컴백 전 악재가 많았지만, 2012년 데뷔해 어느덧 햇수로 데뷔 7년차로 산전수전을 다 겪어 본 AOA 멤버들은 크게 게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AOA는 "이전보다 단단해지고 성장했다 느낀다"며 "너무 행복하고 즐겁게, 그리고 최선을 다해 이번 컴백을 준비했다"고 입을 모았다.

    AOA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빙글뱅글'을 비롯해 '슈퍼 두퍼(Super Duper)', '히트(HEAT)', '라디 다디(Ladi Dadi)', '파르페', '뚜뚜뚜' 등 총 6곡이 수록된 새 미니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쇼케이스 말미 혜정은 "그동안 성숙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이번 활동에서는 20다운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지민은 "음원차트 1위가 목표다. 만약 1위를 한다면, 팬들과 제육볶음을 많이 먹는 대회인 '제육대회'를 열고 싶다"고 소망헸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