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정은 위원장의 구상입니다"…서훈·김영철 나선 '비밀 정상회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김정은 위원장의 구상입니다"…서훈·김영철 나선 '비밀 정상회담'

    뉴스듣기

    남북 2차 정상회담 어떻게 성사됐나

    26일 열린 2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남북 정상 옆에 배석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사진=청와대 제공
    2차 남북정상회담은 어떻게 비밀리에 성사됐을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먼저 '격의없는 소통' 의사를 밝혀왔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설명한 가운데, 핵심 다리 역할을 한 것은 서훈 국정원장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었다.

    2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만남 의사를 전해온 경로에 대해 "남북은 현재 여러가지 소통 경로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여러가지 소통 경로 중 하나가 서훈 국정원장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간의 소통 경로"라며 이들이 정상회담이 성사되기 하루 전인 25일 4.27 정상회담 후속조치 방안 등을 놓고 협의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들이 만나서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으로 소통을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통 중에 김영철 부장이 서 원장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구상"이라고 하면서 격의없는 소통을 갖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를 들은 서 원장은 이를 청와대에 전달했고, 참모들은 관련 장관들과의 협의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이를 건의했다. 문 대통령이 승낙함에 따라 25일 밤부터 26일 오전까지 실무 준비를 마치고, 26일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이 성사됐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으로 인해 "남북정상간에 구축되고 있는 신뢰 관계가 더욱 돈독해졌다"고 평가했다. 또 "남북관계 발전과 종전 선언의 이행이 앞으로 탄력을 받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남북 두 정상은 전날 한반도 비핵화에 따른 체제 보장과 안보 우려 해소 방안에 대해 '적대행위 금지', '상호불가침 약속',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방향'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이 거듭 밝힌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아직 합의가 된 바는 없지만 가능성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