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성군수 후보자 토론회, '남북교류 발전' 이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동

    고성군수 후보자 토론회, '남북교류 발전' 이슈

    • 2018-05-18 20:38
    뉴스듣기

    강원영동CBS·강원일보·CJ헬로영동방송 공동 주최 후보자 검증

    18일 6.13지방선거 고성군수 후보자들이 손을 맞잡으며 공명선거를 다짐하고 있다 .
    강원영동CBS와 강원일보, CJ헬로영동방송이 공동 주최로 마련한 6·13 지방선거 고성군수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18일 강릉 명주예술마당에서 열렸다.

    고성군수 선거는 3파전 구도를 형성한 가운데 각 후보자들은 저마다 자신의 비전과 전략을 제시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선 이경일 전 동부산림청장은 남북교류는 국가가 주체가 될 수밖에 없다며 집권 여당과의 소통에 앞장설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 후보는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는 남북교류를 잘 활용해 고성이 그 중심에 서도록 하고, 신규 일자리 천 개와 신규 유입 인구 5천명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재선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윤승근 후보는 지난 4년 동안의 행정경험을 살려 고성군이 가진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성군이 주도할 수 있는 사업으로 농업과 어업, 그리고 스포츠 분야의 교류 등을 추진해 남북이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후보로 나선 신준수 전 육군본부 총무과장은 남북교류를 주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개성공단 수준의 ‘고성 평화산업단지’를 유치하고 휴전선 이북 쪽에 공동 어로 구역을 신설해 해양수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제시했다.

    이날 공통질문으로 제시된 남북교류 사업에 대비한 고성군의 발전전략에 대해서는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 공동성명을 잘 활용하자는 의견에는 동의하면서도 방향은 조금씩 달랐다.

    이 후보는 "남북교류의 주도적인 주체는 통일부 등 국가가 될 수밖에 없다"며 "SOC 등 각종 국책사업을 국가에 건의하고 협의해 적극 관철시키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윤 후보는 "고성군의 최북단 명파리 마을에 가칭 ‘고성 공단’을 건설하겠다"며 "이를 계기로 경제인들이 몰려들면 제조업 분야에서 경제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 후보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생활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며 “접경지역 고성을 민·관·군이 모두 통합된 고성군으로 만들어 임기 내 인구를 7만까지 늘리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각 후보자들에게 주도권이 주어지는 상호토론에서는 인구 유입 방안, 개발촉진 지구, 알프스 스키장, 군수의 자질 등을 놓고 각 후보들간 활발한 이야기가 오갔다.

    한편 이날 진행된 6·13지선 동해시장 후보자 토론회는 오는 23일 낮 12시15분부터 강원영동CBS 라디오(91.5Mhz)를 통해 녹음방송된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