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고위급 회담 중단 이어 풍계리 취재진 거부까지···北속내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남북고위급 회담 중단 이어 풍계리 취재진 거부까지···北속내는?

    • 2018-05-18 18:00
    뉴스듣기

    -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무르려는 의도?…가능성 낮아
    - 남측 취재진만 배제할 가능성은 상존…반쪽짜리 행사 감수해야할 것

    풍계리 핵실험장 (사진=38노스 화면 캡처)
    정부가 오는 23~25일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취재진 명단을 18일 북측에 보냈지만 접수되지 않았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정부는 오늘 북측의 초청에 따라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기자단 명단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공지하려 했으나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북한이 지난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 회담을 중단하고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남측과 미국에 대한 강한 비난의 메시지를 보낸데 이은 또 하나의 '단절 신호'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비핵화 요구에 맞춰 선제적으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하고 남측과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의 취재진을 초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핵능력 고도화 단계에서 필요한 시설이어서 이 시설이 폐기된다면 '미래의 핵'을 막을 수 있는 조치란 점에서 높이 평가됐다. '완전한 비핵화'의 첫 발을 내딛으려는 나름의 상징성을 갖고 있었던 셈이다.

    하지만 이날 북한이 우리측 취재진의 명단이 담긴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으면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자체에 '먹구름'이 낀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 내 강경파들을 중심으로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핵반출 등 북한 입장에서는 껄끄러운 주장들이 나오면서 북한의 불만이 높아질대로 높아진 상황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늦추거나 중단함으로써 강한 항의의 의사를 표시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한 외교소식통은 "북한이 선제적으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사를 밝혔음에도 미국 측이 비핵화와 관련해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시키려고만 한다면서 불만을 표시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조치가 선제적인 차원에서 이뤄졌던만큼, 논의를 더 해보고 결정하겠다는 식으로 나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일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철회 가능성에 대해서는 낮게 전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 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핵실험장 폐기를 진행하지 않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결심에 따른 것이고, 국제사회와의 약속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측에 미국을 설득하는 등 비핵화와 관련한 발빠른 '행동'을 촉구하는 의미란 해석도 나온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위원은 "남측에 무엇인가 조치를 원하고 있는 듯 하다. 말이든 행동이든 보여줘야 북한도 자신들이 무기한 연기했던 고위급 회담을 재개할 명분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자체를 중단하는 것이 아니라 '남측 취재진의 참가'를 달갑지 않아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단장은 지난 17일에도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 형식으로 미국이 아닌 남한을 정면으로 겨냥해 비난했다. 그는 "북남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무진 교수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의 국회에서의 저서 출간기념회 등으로 체제존엄을 중시하는 북한이 분노했을 것이라면서 "우리 측 기자단을 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남측 취재진을 뺀다면 문재인 대통령과의 약속으로 진행된 폐기 행사가 '반쪽'행사로 치러질 가능성도 높아 예단할 수는 없다. 초청을 물렀다가, 막바지에 재초청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