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야, '드루킹 옥중편지'로 특검 이견 커져…막판 진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여야, '드루킹 옥중편지'로 특검 이견 커져…막판 진통

    뉴스듣기

    野 "김경수 후보 사퇴" vs 與 "일방적 소설"
    평화당 빼고 "오늘 중에 특검.추경 처리해야"

    '드루킹' 김모 씨.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여야(與野)가 18일 오후 본회의에서 드루킹 특검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드루킹의 옥중편지가 돌발 변수로 작용하면서 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이날 조선일보에 보도된 편지에서 드루킹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대선 전 댓글 조작을 위한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동을 직접 지켜봤고, 댓글 작업에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특검의 규모와 수사기간 등을 두고 여당과 줄다리기를 해온 야권은 즉각 공세에 나섰다.

    그동안 댓글 조작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김 후보의 말과 정면 배치된다는 이유에서다.

    먼저,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SNS(페이스북)를 통해 "김경수가 갈 곳은 경남도청이 아니라 감옥이라는 이 사건 초기 나의 지적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지금 과연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민주당에게 있을까"라고 여당을 압박했다.

    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드루킹 주장의 사실여부에 대한 특검의 엄중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며 "김 후보는 사퇴하고 법과 정의 앞에 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3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이 지난달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댓글조작 관련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 합의한 후 손을 잡고 있다. (좌측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조배숙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드루킹과 김 전 의원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댓글 여론조작을 함께한 공범임이 드러났다"며 "지금이라도 가증스러운 착한 얼굴의 가면을 벗고 드루킹과 공모한 진실을 국민들께 밝히고 경남지사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야3당이 제시한 '드루킹 특검법'을 조건 없이 수용하고 성공한 특검인 '최순실 특검'에 준하여 협상에 임하길 바란다"며 고강도 특검을 요구했다.

    민주평화당은 김 후보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면서 특검 협상을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배숙 대표는 긴급 의원간담회에서 "김 의원이 사전에 모든 부분에 대해 (드루킹과) 서로 공유하고 있었다면 김 의원도 공범이라고 생각한다"며 "김 의원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검사의 수사 대상을 원점으로 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야당의 공세에 김 후보 측과 민주당은 "정치브로커의 황당한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김 후보 캠프의 제윤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마디로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같은 얘기에 불과하다"며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드루킹의 일방적 이야기를 근거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우리 국민들의 수준을 우습게 본 것을 넘어 모욕한 것"이라며 "정치브로커의 검은 거래 시도, 이에 동조한 조선일보와 이를 선거에 이용하는 정치세력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검안 처리시한 당일에 돌발변수가 터지면서 세부안에서 이견을 좁혀오던 여야는 당장 난관에 봉착한 모양새다. 야3당은 특검의 규모와 수사기간을 늘리자며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과 바름미래당은 이날 안에 추경과 특검을 처리하자는 입장이어서 여야가 합의를 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야권에서는 민주평화당만 본회의 자체를 연기하자는 입장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