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한반도 국제포럼 카자흐스탄 회의 개최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 디아스포라 역할 주제

    (사진=경남대 제공)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카자흐스탄 회의가 18일 카자흐국립대학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통일부와 알파라비 카자흐국립대, 카자흐스탄 고려인협회가 주최하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 민주평통 중앙아시아협의회가 공동 주관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이관세 소장은 개회사에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바람직한 한반도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데 관련 국과의 협력도 중요하다"며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카자흐스탄의 국가발전 전략과 성장 경험은 남북한에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카자흐스탄을 비롯해 전체 국제사회에서도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면서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보이고 있다"며 "한반도와 아시아가 평화롭게 공동 번영하는 미래를 개척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통 김덕룡 수석부의장은 기조 연설에서 "북한 외교관과 전문가가 발표, 토론에 참석한 것은 최근 변화된 남북 관계를 잘 보여준다"며 "한반도의 위기가 가중됐던 때와 현재를 비교한다면 기적 같은 변화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과정에서 카자흐스탄의 역사적 경험을 배워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행동으로 증명한다면 국제 사회도 북한의 안보적 우려와 제재 조치도 해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통일연구원 정기풍 소장은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위해 모두가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민족자주와 민족대단결의 기치를 높여 나가고, 조선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며 민족 공동의 합의를 존중하고 이를 일관되게 이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 디아스포라 역할'을 주제로 열린 이번 이번 포럼에는 북한에서 정기풍 소장과 최철호 북한 재외동포 부장,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