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시장 후보 '퇴직 공무원 동원' 의혹으로 신경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인천시장 후보 '퇴직 공무원 동원' 의혹으로 신경전

    뉴스듣기

    박남춘 "유정복 후보가 단체 카톡방에 퇴직 공무원 동원령 내려"
    유정복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범죄" 법적 대응 방침

    인천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가 퇴직 공무원 동원 의혹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유 후보 캠프는 18일 성명을 통해 "박 후보 측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날 박 후보 캠프가"유정복 후보가 퇴직 공무원 동원령을 내리면서 특별보좌역을 주겠고 단체 카카오톡방에 고지했다"는 주장을 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박 후보 측은 "퇴직공무원은 각 분야 37명으로 구성됐고, 구별 책임자 2명, 시청과 사업소 9명, 기술직 6명이 이름을 올렸다"며 "'6·13 선거지원 전공(前公)명단'이 드러났다. 유 후보가 공무원의 선거동원에 앞장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 측은 "확인해 본 결과 박 후보 측이 인용한 카카오톡 단체방은 한 퇴직 공무원이 개인적 친분이 있는 선후배들을 초대해 만든 것이었다"며 "이 방의 멤버에 유정복 시장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당연히 유 후보는 그 방에 글을 올릴 수조차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박 후보 측은 유 후보가 직접 동원령을 내리고 특별보좌역 임명을 약속했다고 적시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의 범죄에 해당한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가 더 이상 진흙탕 싸움으로 가지 않기 위해서라면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