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원 특활비' 이재만·안봉근, 보석 '석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국정원 특활비' 이재만·안봉근, 보석 '석방'

    뉴스듣기

    체포된 지 199일만에…불구속 상태로 재판받게 돼

    (왼쪽부터)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 (사진=자료사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받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 19일 보석으로 풀려났다.

    지난해 10월 31일 체포된 지 199일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이날 이재만‧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의 보석 청구를 인용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재판부가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이들의 주장과 구속 만기가 하루 남았다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구속기한은 오는 20일 오전 0시까지였다.

    이들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국정원 특활비 중 매월 적게는 5천만원에서 많게는 2억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비서관은 33억원, 안 전 비서관은 27억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재판부는 오는 21일 검찰이 형량을 제시하는 구형, 변호인단의 최종 변론, 피고인들의 최후 진술을 듣는 결심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