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조배숙 "드루킹 새 국면…김경수 구속해야"

    "특검수사 원점으로 돌려야…오늘 본회의 열면 안돼"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사진=자료사진)
    민주평화당은 조배숙 당 대표는 18일 '드루킹' 불법 댓글 공작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광주 5·18 기념행사 후 진행된 긴급 의원간담회에서 "드루킹 사건에 대한 엄청난 사실이 밝혀졌다"며 "특별검사의 수사 대상을 원점으로 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 의원이 사전에 모든 부분에 대해 (드루킹과) 서로 공유하고 있었다면 김 의원도 공범이라고 생각한다"며 "김 의원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드루킹으로 불리는 전 민주당원 김동원씨는 전날인 17일 한 언론에 보내는 옥중편지를 통해 "2016년 10월 김 의원에게 모바일 형태의 매크로를 직접 보여줬고 허락을 구하자 그가 고개를 끄덕여 진행하겠다고 말했다"며 "한 검사가 피고인 조사 도중 조사실에 들어와 '김경수 전 의원과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댓글조작을 허락했고 검찰이 수사 내용 중 김 의원과 관련된 부분을 삭제할 것을 지시했다는 주장이다.

    조 대표는 "새로운 국면이 발생한 만큼 기존의 논의됐던 특검 논의는 원점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특검과 추가경정예산을 다시 국회에서 의결하기로 예정됐던 것도 원점으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결코 (국회가 처리)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오늘 국회 본회의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며 "중요한 사건이 발생했다면 이 부분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도 "추경 예산을 철저히 심사하기 위해 거쳐야 할 상임위원회 심사를 아예 배제하는 등을 살펴 볼 때 추경 예산의 18일 처리라는 원내대표 간 합의가 얼마나 무리했는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드루킹 특검을 포함해 "당 대표들 간의 합의 내용은 지금 시점에서 즉시 철회돼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