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 맞잡은 5·18 세월호 유가족 "건강해야 진상규명 가능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손 맞잡은 5·18 세월호 유가족 "건강해야 진상규명 가능해"

    뉴스듣기

    국립 5·18 묘지서 서로 끌어 안으며 위로

    (사진=자료사진)
    18일 오전 5·18 38주년 기념식이 끝나자 쏟아지는 빗줄기에도 유가족들과 시민들은 묘역부터 찾았다.

    하얀 소복을 차려입은 김길자(79·여) 씨는 우산도 들지 않고 아들의 묘역부터 찾았다.

    김 씨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상업고등학교 학생이었던 아들 문재학 군을 잃었다.

    김 씨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민주묘지를 찾아주셨다"며 "이전 정부 때와는 확실히 달라진 분위기가 실감 난다"고 했다.

    김 씨 옆에는 노란 비옷을 입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함께 했다.

    안산 단원고 고 권순범 군 어머니 최지영 씨는 김 씨의 손을 꼭 잡으며 "38년 동안 진상규명을 위해 싸워온 어머니의 모습이 참 대단하다"며 "세월호 유가족들도 진실이 규명될 때까지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다.

    김 씨는 "잘 먹고 건강해야 진상 규명도 가능하다"며 "세월호 유가족들도 건강해야 진실을 밝힐 수 있다"고 했다.

    광주 북구에 사는 김일웅(72)씨 역시 기념식을 마치고 묘역을 둘러봤다. 특별히 찾는 희생자는 없었지만 묘비 뒤에 새겨진 각각의 사연을 잃으며 김 씨는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김 씨는 "5·18 당시 34살이었던 내가 벌써 72살이 됐다"며 "시민군들이 계엄군들에게 폭압에 쓰러지는 장면이 아직도 눈앞에 선하다"고 했다.

    이어 김 씨는 "역사상 가장 가슴 아픈 비극이 다시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으로 4년째 민주묘역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순(83·여)씨는 가족들과 함께 큰 아들의 묘비를 찾았다. 80년 5월 당시 큰아들은 대학교 1학년을 마치고 군대를 가기 위해 준비 중이었다.

    김 씨는 "문재인 대통령 혼자서는 5·18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없다"며 "발포 명령자 색출 등 아직 남은 과제가 많지만 잘 해결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한편 이날 5·18 38주년 기념식에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유가족과 수천 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5·18 참상을 알린 피터슨·헌틀리 선교사 가족과 힌츠페터 유족들이 참여에 눈길을 끌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