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아사히 허위 보도 강력 유감"…강한 톤으로 빠른 대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아사히 허위 보도 강력 유감"…강한 톤으로 빠른 대처

    뉴스듣기

    "대응방안 적극 검토할 것"

    청와대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청와대는 18일 우리 정부가 미국에 북핵 반출을 제안했다는 일본 아사히 신문 보도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정의용 안보실장이 볼턴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에게 북한의 핵무기 일부 반출안을 제안했다는 아사히 신문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근거없는 기사를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한 아사히 신문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청와대는 아사히 신문의 이번 허위보도와 관련, 대응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앞서 이날 오전 아사히 신문은 정 실장이 지난 달 24일 볼턴 보좌관을 만나 핵무기와 핵물질 대부분을 우선 해외로 반출하고, 이후 핵 시설 폐기 등을 시간을 두고 실시하는 등의 북핵 반출 방안을 타진했다고 보도했다.

    핵무기 조기 반출 등 비핵화에 대한 높은 수위가 미국에서부터 흘러나오면서 북한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는 가운데, 핵무기 반출을 먼저 제안한 게 정 실장이라는 취지다.

    한반도 이슈와 관련해 최근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 온 청와대는 단호한 어조로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우리 정부를 향해 으름장을 놓는 등 남북관계에서도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상황에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을 신속 차단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