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전

    박성효 "청년 문제, 근본 대책 추진"

    사진=박성효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가 청년 문제의 근본 대책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지난 17일 대전 중구 은행동 힐링 문화 카페 ‘쉼’에서 대전 청년 해보슈 협동조합과 대전 청년커뮤니티 연합 회원 50여 명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간담회에서 청년들은 "진로 고민으로 휴학과 휴직을 많이 한다"거나 "서울시처럼 24시간 운영되는 다양한 청년 공간이 곳곳에 설치됐으면 좋겠다"는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이들은 또 '청년활동 관련 기관의 전문성 및 운영 능력 미흡’과 ‘문화기획자 양성 정책 필요', '창업시 사무실 임대료 지원 확대' 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우리 세대 청년 문화는 통기타와 장발 등 ‘낭만’의 단어였지만, 요즘은 청년실업이나 N포 세대 등 '슬픈' 단어가 됐다"며 "당선될 경우 대전시 청년정책 예산 수립 과정에 청년이 참여할 수 있는 정책 전환"을 약속했다.

    박성효 후보는 이어 "단순한 퍼주기식 지원책은 자생력을 저하시킬 뿐"이라며 “충분한 경험과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청년사관학교' 설립 등 근본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후보는 청년 정책 공약으로 ▲지역인재 할당제 ▲(가칭)대전 청년미래 재단 ▲(가칭)대전공공혁신펀드 조성 ▲대전 스타트업타운 조성 ▲희망아파트 건설 청년 및 신혼부부 우선 공급 ▲청년 임차인 보호제도 강화 및 세대 협력형 룸쉐어링 등을 제시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