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수희, 서울시당위원장 사퇴…"安 위해 뛰었는데, 이게 무슨 새 정치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진수희, 서울시당위원장 사퇴…"安 위해 뛰었는데, 이게 무슨 새 정치냐"

    뉴스듣기

    "'송파을 공천' 무도한 작태 보면서 통합 뼈저리게 후회"…갈등 격화

    바른미래당 진수희 서울시당 공동위원장이 18일 "서울 송파을의 박종진 후보를 놓고 벌이는 무도한 작태를 보면서 통합을 뼈저리게 후회했다"며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박종진 전 앵커 등을 포함한 4명의 예비후보 경선을 통해 서울 송파을 보궐선거 후보를 결정하겠다고 했지만,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의 전략공천을 공개 주장하고 나서면서 갈등이 격화되는 기류다.

    진 전 위원장(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바른정당에서 최고위원을 지내며 유승민 공동대표와 가까운 인사로 분류됐다. 바른미래당에선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행정혁신특별위원장을 맡으며 안 후보를 적극적으로 도왔다.

    진 전 위원장은 전날 통화에서 "서울시 공천을 비롯해 각종 안건들에 대해 안 후보에게 도움이 될지 여부를 기준으로 의사결정을 해왔다. 그렇게 참고, 참고 여기까지 왔는데 도를 넘어섰다"며 "안 후보의 선거를 위해 열심히 뛰어야 한다는 책임감이나 동기가 바닥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새 정치를 한다면서 절차적으로 말이 안 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포구의원 공천과 관련해서도 해당 지역위원장·이동섭 서울시당 공동위원장과 협의과정을 거쳐 경선 방식으로 조율했다고도 설명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으로부터 "박주선 공동대표 부탁이라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다"는 얘기를 들었고, 결국 결정을 유보한 채 최고위원회의에 안건을 넘긴 상태라고 주장했다.

    진 전 위원장은 사퇴 입장문에서 "심정으론 지역위원장직도 내려놓아야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단독위원장 지역이라 우리 지역 후보들을 위해서 6월13일까지는 미뤄야 할 것 같다"며 "도저히 제 인내심으론 견디기 힘들었음을 혜량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