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 보수교육감 후보 간 법적 다툼…단일화 무산 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인천 보수교육감 후보 간 법적 다툼…단일화 무산 되나

    뉴스듣기

    인천 보수교육감 단일화 과정에서 벌어진 갈등이 법적 다툼으로 비화됐다.

    고승의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 캠프 측은 최순자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비방 혐의로 인천지검에 고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고 후보 측은 고발장에서 "두 후보는 단일화 논의를 통해 경선시행규칙을 만들고 비밀 유지를 하기로 했다"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단일화 경선 문건 초안을 최 후보가 외부에 유출한 것은 고 후보를 비방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후보와 최 후보는 앞서 단일화 방식을 논의했는데, 이 과정에서 경선시행규칙을 담은 문건 초안이 외부로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일부 언론은 고 후보가 최 후보에게 제안한 단일화 경선시행규칙을 보도하며 '상대 후보를 돈으로 매수할 수 있는 조항'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선거관리위원회 수사 결과 무혐의로 결론 났다.

    고 후보가 제안한 경선시행규칙 초안에는 '경선에서 이긴 후보는 진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쓴 비용을 100% 승계한다'는 등 내용이 담겼다.

    고 후보는 매수 의혹이 제기되자 최 후보와 단일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인천지검은 이번 고발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