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광찬, 전북교육감 예비후보 사퇴 "정치·진영 논리 안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유광찬, 전북교육감 예비후보 사퇴 "정치·진영 논리 안돼"

    유광찬 전주교대 전 총장이 18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교육감 선거 예비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다. (사진=임상훈 기자)
    전북에 학생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꿈꽃교육을 펼치겠다며 교복을 입고 선거운동을 벌인 유광찬 전주교대 전 총장이 전북교육감 예비후보를 사퇴했다.

    유광찬 전 총장은 18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감 선거는 교육 논리로 치러야 한다는 생각에 클린선거운동을 해왔다"며 "하지만 진영논리와 정치논리가 크게 작용해 더는 참여하기 어렵다고 생각해 오늘부로 예비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다.

    유 전 총장은 "교육감 선거는 정치적 중립이 중요해 진보, 보수는 의미가 없고 당선 목적 단일화나 특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한 단일화는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진영논리에 따른 특정 후보 지지는 유권자를 모독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치원부터 초·중·고등학교까지 교육을 잘 아는 분이 전북교육을 이끌기를 바란다"며 "각 지역에 맞는 특성화 교육으로 찾아오는 교육을 해야 전북의 교육과 경제가 발전할 수 있으니 관련 공약개발을 했으면 좋겠다"고 다른 후보들에게 조언했다.

    유 전 총장은 "클린선거를 해왔고 그 기간 즐겁고 행복했다"며 "많은 애정과 응원, 격려를 보내준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유 전 총장의 예비후보 사퇴에 따라 전북교육감 선거는 김승환·서거석·이미영·이재경·천호성·황호진 예비후보 등 6명이 각축을 벌이게 됐다. 하지만 여전히 다자구도여서 추가적인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