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켜보겠다는 말밖에…" 北 예기치 못한 비난에 '무대응' 모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지켜보겠다는 말밖에…" 北 예기치 못한 비난에 '무대응' 모드

    뉴스듣기

    靑 "지켜보겠다는 말밖에 드릴 말씀 없다"
    통일부 "불만 뭔지 모르겠다"
    민감한 질문 비켜가며 신중한 접근…北 의중 파악에 주력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는 예정대로 진행되길 기대…오늘 방북 기자단 명단 통보예정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자료사진)
    북한의 예기치 못한 대남 비난 메시지에 우리 정부는 일단 대응을 자제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북한이 우리측 전통문 내용에 불만을 표출한 것에 대해서도 극히 말을 아꼈다.

    자칫 섣불리 대응했다가 북한을 더욱 자극해 남북 관계가 경색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8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전날 발표한 비난 메시지에 대해 "지켜보겠다는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난 이 관계자는 '고위급 회담을 중단한 북한의 진의가 파악이 됐는가'라는 물음에는 "알지도 못하고, 설사 안다고 해도 말씀드리기 어렵다"라고 답했다.

    '남북정상 핫라인(직통전화) 통화계획이 여전히 없느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밝혔다.

    북한이 '인간쓰레기'라고 표현하며 고위급회담 연기의 명분으로 삼은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에 대해서도 "그에 대해서도 현재로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현안 질문들에 대해서도 "내용을 더 파악해 보겠다", "언급하지 않겠다"는 소극적인 답변들을 이어갔다.

    주무부처인 통일부도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히며 신중 모드를 유지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 선언을 이행해 나간다는 남북 모두의 입장에 변화는 없다고 본다"면서 "이제 시작단계인 만큼 멈추거나 흔들리지 않고 일관되게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위원장이 '우리의 통지문을 받은 그 시각부터 변명과 구실로 범벅된 각종 명목의 통지문을 뻔질나게 들여보냈다'며 남측이 여러차례 통지문을 보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모르겠다"며 말을 아꼈다.

    백 대변인은 통지문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어떤 것을 가지고 그렇게 표현했는지를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확히 어떤 의미인지를 모르겠다. 그런 부분들을 위해서도 대화를 통해서 문제가 해결돼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판문점 연락채널을 비롯한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의 현재 분위기와 메시지의 의중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다만 정부는 오는 23일로 예고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는 예정대로 진행되기를 기대를 기대하며 취재진 명단을 전달하는 등 북측과 접촉에 나설 방침이다.

    백 대변인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가 차질없이 진행되기를 바란다며, 오늘 중으로 북측에 방북기자단 명단을 전달해 필요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