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호천·괴산댐' 호우피해 예방 연구용역 결과 나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미호천·괴산댐' 호우피해 예방 연구용역 결과 나와

    뉴스듣기

    청주 석남천 범람 (사진=자료사진)
    지난해 여름 폭우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충북 미호천과 괴산댐의 호우 피해를 막기위한 대책이 제시됐다.

    충북도의 의뢰로 연구용역을 수행한 충북연구원은 단기 대책으로 홍수기 괴산댐 제한수위 변경과 한강수계 홍수정보제공 시스템 보완, 지자체 위경보단계 기준수위 관측소 추가와 달천유역의 하천 하상감시 CCTV 설치 등의 대책을 내놨다.

    연구원은 또 중장기 대책으로 농경지 홍수조절지 확보와 우수저류조 설치, 실시간 홍수예경보시스템 구축과 하천 퇴적물 준설 등을 제안했다.

    도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청주시, 괴산군과 함께 관련 중앙부처에 대책 추진을 적극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7월 중부권 일원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미호천 지류 지방하천인 석남천과 가경천이 넘쳐 청주 도심이 침수됐고, 괴산댐의 수문개방으로 상하류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