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광주의 눈물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의 아버지 이귀복 씨(가운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