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남

    순천·광양 5·18 민중항쟁 38주 추모

    순천서 열린 '제37주년 5·18밍중항쟁 기념행사' (사진=5·18행사 순천추진위원회)
    5·18 광주민중항쟁 38주년을 맞아 순천과 광양에서도 추모행사가 열린다.

    순천 행사위원회는 18일 저녁 7시 순천 조례호수공원에서 38주년 기념식과 문화행사를 연다.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이라는 기치로 열리는 이번 기념식에서는 5·18관련 민주유공자, 유형석 전남동부보훈지청장을 포함해 국가유공단체, 순천시의회 의원, 각 기관단체장, 순천지역 시민단체, 순천시민 등 500 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에 앞서 오전부터는‘오월 그날의 사진들’100여점을 전시하고 시민들은 물론 광주민주화운동을 잘 모르는 세대들에게 보여줄 계획이다.

    저녁 6시30분부터는 식전행사인‘5·18항쟁영상방영’, ‘평화음악회’를 개최하고, 기념식에 이어 2부 행사로는 주먹밥 먹기, 기념품 전달 등 나눔 행사를 마련한다.

    황은환 순천행사위원장은 “5·18광주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산화한 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그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기념식과 문화행사를 마련했다”며 “전남 동부권 시민들의 많은 참여로 진정한 민주정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돼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광양에서도 5·18 기념음악회와 함께 5·18 영령을 추모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광양행사위원회는 오후 6시20분 광양 서천변음악분수대에서 5·18기념음악회를 진행한다.

    기념음악회에는 새마을금고 합창단, 광양시립합창단, 가수 김원중이 무대에 오른다.

    기념식, 사진전, 다큐영상 상영과 주먹밥 만들기 등의 행사도 준비했다.

    강필성 광양 행사위원은 "5·18의 진실이 점점 드러나고 있는 만큼 올해 더욱 뜻깊은 기념행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여수에서는 5·18 기념 관련 행사가 열리지 않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