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수지, 양예원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공개지지

    수지(자료사진/이한형 기자)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유튜버 양예원 씨가 과거 피팅 모델 활동 당시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고 호소한 것과 관련해 등장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공개 지지했다.

    수지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합정 XXXX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청원에 동의했음을 알리는 사진을 올렸다.

    앞서 양예원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한 스튜디오에서 남성들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조사하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수지가 이에 대해 지지하는 의견을 밝힌 뒤 동의자가 크게 늘어났다. 18일 오전 현재 동의자는 11만 명이 넘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