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 황당소설…정치브로커에 불과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 황당소설…정치브로커에 불과해"

    "일방적 주장을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심각한 유감"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는 18일 '드루킹 옥중편지'와 관련해 '황당 소설'이라고 규정하며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김경수 캠프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정치브로커의 '황당소설'에 속을 국민은 없다'는 논평을 통해 "한마디로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같은 얘기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면서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작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가 보도한 드루킹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의 댓글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제 대변인은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대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국민들은 이미 진실을 알고 있다. 정치브로커와 이를 이용해 부당한 선거개입을 시도하는 조선일보의 행동에 동조하고 이를 믿을 국민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낡은 정치, 구태 정치를 반복하는 과거세력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하는 미래 세력의 대결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국민들과 경남도민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낡은 과거를 심판하고 새로운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수 캠프 관계자도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드루킹의 매크로 시연을 김 후보가 봤는지와 댓글조작 보고를 받았는지 여부 등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어처구니가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조선일보가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1면에 싣고 자유한국당에서 김 후보에 대해 '감옥'을 운운하는 형태가 반복되고 있다"면서 "둘이 한몸임을 의심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후보는 처음부터 드루킹이 지지자 그룹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면서 "드루킹이 대선이 끝나고 자리를 요구하다 거절당한 단순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