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드루킹 편지는 검‧경 사건 은폐의 증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준표 "드루킹 편지는 검‧경 사건 은폐의 증거"

    뉴스듣기

    "김경수, 경남도청 아닌 감옥에 가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8일 드루킹(필명)이 옥중에서 보낸 탄원서에 대해 "직접 자백편지를 보낸 것은 그간 검‧경이 합작해 이 사건을 은폐해 왔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경수가 갈 곳은 경남도청이 아니라 감옥이라는 이 사건 초기 나의 지적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지금 과연 특검을 회피할 명분이 민주당에게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두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참으로 뻔뻔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가 언급한 탄원서는 드루킹이 지난 17일 작성해 변호인을 통해 '조선일보'에 전달한 문건이다. 이 서한에서 드루킹은 "그동안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특검을 기다렸지만, 최근 며칠 사이 검찰의 태도 변화는 특검은 무용지물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항변했다.

    드루킹은 자신을 포항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의 초창기 멤버라고 소개하면서 "김 의원의 주장과 여론몰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항변했다.

    편지 내용의 핵심 내용은 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대선 전 댓글 조작을 위한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동을 직접 지켜봤고, 댓글 작업에 동의했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드루킹은 김 후보가 대선 승리 후 공직을 약속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아 그에게 속았다는 취지로 편지를 작성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