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LG그룹 '오너 4세+6 CEO 부회장 체제로 운영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LG그룹 '오너 4세+6 CEO 부회장 체제로 운영된다'

    뉴스듣기

    구본준 부회장은 장기적 계열분리 가능성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LG그룹이 구본무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그룹의 지주회사인 ㈜LG 사내이사로 선임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LG는 장자승계 원칙을 재확인했다.

    오는 29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안건이 통과되면 LG는 당분간 창업주인 고 구인회 회장의 4세인 구광모 상무와 부회장으로 각 계열사를 경영하는 CEO 6명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그룹 오너가인 구본준 LG 부회장은 장기적으로는 계열분리를 해 나갈 것으로 재계는 전망하고 있다.

    LG그룹은 구본무 회장이 와병으로 ㈜LG 이사회 멤버로서 활동하는데 어려움이 생김에 따라 구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상무를 주주대표로서 이사회에 참여 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주식회사 LG의 사내이사로는 구본무 회장과 하현회 부회장, 김홍기 전무 등 3명 뿐이지만 주총에서 김홍기 전무가 퇴임하고 그 자리에 구광모 상무가 들어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렇게 되면 LG그룹은 창업주의 4대인 구 상무를 구심점으로 지주회사는 하현회 ㈜LG부회장이, 전자는 조성진 부회장이, 생활건강은 차석용 부회장이, 화학은 박진수 부회장이, 디스플레이는 한상범 부회장이, 그리고 유플러스는 권영수 부회장이 경영하는 등 6인 CEO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구본무 회장의 동생이자 구광모 상무의 삼촌인 구본준 ㈜LG 부회장은 지난해부터 구 회장을 대신해 그룹의 대표자격으로 대외업무를 담당한 것 처럼 당분간 같은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그렇지만 장기적으로는 장자승계라는 LG가문의 원칙에 따라 계열을 분리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구광모 상무가 사내이사로 추천됨으로써 LG그룹은 장자승계 원칙을 유지하게 됐다"면서 "구본분 부회장은 장기적으로 분가의 길을 걷게 되겠지만 현재 지분구조상 바로 계열분리의 길로 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