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숙명여대 기숙사 학생 집단 식중독 증세

    숙명여대 기숙사(명재관) 거주 학생들이 집단으로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7일 숙명여대와 재학생 등에 따르면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들은 이날 오전부터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였다.

    사생들은 전날 오후 5∼6시 기숙사 학생 임원진을 뽑는 투표를 마치고 '명재인의 밤' 행사를 열어 오후 6시께부터 기숙사 식당 운영업체와 외부 업체가 마련한 바비큐 등을 먹었다.

    이후 이날 아침 일부 학생들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 진료를 받았고, 용산구청 보건 당국이 이날 오후 5시께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현재까지 식중독 증세를 보인 학생은 전체 사생 250여 명 중 90여 명으로 확인됐다.

    보건 당국은 이날 사생 전수 조사를 하지 못한 만큼 18일에도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숙명여대 관계자는 "학생들은 현재 병원 진료를 받고 괜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며 "아
    직 어느 음식이 원인이었는지 몰라 계속해서 조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