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M, 경호원 기자 폭행 사건에 "진심 사과…피해보상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SM, 경호원 기자 폭행 사건에 "진심 사과…피해보상할 것"

    뉴스듣기

    SM엔터테인먼트가 자사 소속 그룹 NCT127 입국 과정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인천공항에서 당사 아티스트 입국시 해외 일정 동반 경호 업무를 수행하던 경호원의 잘못된 행동으로 사진 기자님이 피해를 입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당사 매니저들과 문제를 일으킨 경호원 및 경호 업체 대표가 피해를 입은 사진기자님을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현장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해당 매니저에 대해 회사 차원에서 징계를 내리고, 전 매니저를 대상으로 철저한 재발방지 교육을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아울러 "해당 경호 업체는 문제를 일으킨 경호원에 대한 엄중한 징계, 재발방지를 위한 전반적인 경호업무에 대한 철저한 교육 및 피해를 입은 사진기자님에 대한 피해보상을 즉시 실시하기로 했다"며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번 폭행 사건은 지난 16일 한 매체의 사진 기자가 인천공항에서 러시아 공연을 마치고 귀국한 NCT127 멤버들의 모습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사건이 벌어진 뒤 사진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입국 취재 현장에서 벌어진 경호원의 폭력행위를 규탄한다"며 SM 측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