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명균 "北의 고위급회담 연기는 북미회담 관리 때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조명균 "北의 고위급회담 연기는 북미회담 관리 때문"

    뉴스듣기

    - 국회 외통위 출석해 북의 진의 파악했냐 묻자 답변
    - "남북고위급회담 연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는 영향 없을 것"
    - "북한 여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에 온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7일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속내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상황 관리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조 장관은 '맥스 선더 훈련은 핑계가 아닌가.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연기한 진의를 파악했느냐'는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의 질문에 이같은 취지로 답했다.

    조 장관은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이유를 밝혔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또다른 이유를 몇가지 설명했다"면서 "그런 것이 1차적으로 작용했으리라고 보지만, 동시에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나름 상황을 관리하는 측면도 작용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남북 고위급회담 취소 이유를 어디까지 파악하고 있느냐'고 묻자 조 장관은 "한미 합동공중훈련과 다른 몇 가지 사안 외에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과 미국간의 협의 과정이 작용됐다고 판단한다"고 같은 분석을 이어갔다.

    '남북고위급회담 연기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서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조 장관은 "앞으로 우리가 한반도 비핵화, 평화를 해 나가는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지금 이 과정은 시작에 불과하다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 해외식당 여종업원들의 '기획 탈북' 의혹과 관련해 "현재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생활하고 있다"면서 "관련 기관이 현재 이 상황에 대해 파악하고 있지만, 기존 입장과 달라진 바는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국가정보원이 정부와 여종업원 간 면담을 막는 것이냐'는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의 질문에 "제가 작년에 취임한 후 통일부가 몇 차례 면담을 시도했으나, 여종업원들이 정부와 직접 면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못했다"면서 "국정원이 막는 것은 전혀 없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정부는 탈북민 정책에 어떤 변화도 없다"며 "탈북민이 정착하고 성공할 수 있게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 좀 더 신경을 써서 탈북민이 불안을 느끼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