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Tech

    유튜브, 유료 서비스 한국 등 5개국 첫 출시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YouTube)가 새로운 유료 서비스를 내놨다.

    유튜브는 1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오는 22일 월 9.99달러 회원제인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한국을 포함해 미국, 호주, 뉴질랜드, 멕시코 등 5개국에 먼저 출시되며, 추후 오스트리아,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프랑스,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노르웨이, 러시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영국 등으로 출시 국가를 확대 한다.

    이어 기존 유료 서비스 '유튜브 레드'를 대체하는 '유튜브 프리미엄'도 월 11.99달러에 선보인다. 광고 없이 볼 수 있으며,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개인별 선곡 기능 등이 추가 됐고,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를 독점 시청할 수 있다.

    '유튜브 레드' 회원은 기존 가격으로 '유튜브 프리미엄'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광고가 붙는 무료 '유튜브 뮤직'도 22일부터 선보인다.

    한국의 경우 '유튜브 레드'와 동일한 가격으로 '유튜브 프리미엄'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뮤직 프리미엄'은 별도로 출시하지 않는다.

    유튜브는 지난해 말 워너 뮤직에 이어 소니 뮤직, 유니버설 뮤직과도 장기 계약을 맺으며 글로벌 3대 음반사의 음원을 서비스 할 수 있게 됐다. 유튜브는 국내 음원 저작권 단체와도 협상을 마쳤거나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는 30년간 미국 음악산업에서 명성을 쌓아온 라이어 코엔을 2016년 유튜브 글로벌 음악사업 책임자로 영입한 뒤 새로운 유료 서비스 모델을 준비해왔다. 지난해 유튜브가 올린 매출은 100억달러에 달하지만 '유튜브 레드' 등 유료 모델 전환율은 기대에 못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는 "여러 음원 서비스와 유튜브 사이를 오가야 했던 시대는 끝났다"면서 "음악, 영상, 검색 등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유튜브에서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