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M 합병…"카톡·멜론 시너지 강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카카오, 자회사 카카오M 합병…"카톡·멜론 시너지 강화"

    뉴스듣기

    음악·영상 사업 전담 별도법인 설립 … 적극적 투자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카카오가 국내 최대 음원 서비스 '멜론'을 운영하는 자회사 '카카오M'과 합병, 본격적인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카카오와 카카오M은 17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양사의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465만명에 달하는 멜론 이용자 기반을 카카오톡 전반으로 확대시키는 한편 음악 콘텐츠를 바탕으로 카카오의 데이터,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플랫폼으로서의 영향력을 더욱 키우겠다는 포부다.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플랫폼은 플랫폼대로, 콘텐츠는 콘텐츠대로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는 취지"라면서 "카카오톡과 멜론의 강한 결합으로 음악 소비의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내겠다"라며 이번 합병의 의미를 밝혔다.

    2016년 3월 카카오 인수될 당시 카카오M(구 로엔엔터테인먼트)은 연간 매출 3576억 원(2015년 기준), 유료 회원 수 360만 명 정도였다. 그 후 2년 만에 연간 매출 5804억 원(2017년 기준), 멜론 유료 회원 수 465만 명으로 성장했다.

    카카오는 이번 합병으로 회원 증가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는 그동안 카카오톡에서 음악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카카오멜론 기능을 도입해 이미 플랫폼 통합 작업을 시작했다.

    카카오는 멜론을 비롯한 카카오M의 플랫폼은 흡수하되 음악·영상 등 콘텐츠 사업은 별도 법인으로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제욱 카카오M 대표는 "음악은 더 큰 카카오 플랫폼과 함께, 콘텐츠는 음악과 영상을 아우르는 사업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적극적 투자와 인수합병(M&A)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IP(지적재산권) 및 콘텐츠를 담당하는 핵심 자회사로 성장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카카오 3.0의 중요 아젠다는 글로벌"이라며 "카카오재팬이 웹툰과 웹 소설로 일본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것처럼 신설되는 콘텐츠 법인은 음악과 영상 분야의 글로벌 시장에서 굵직한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오는 7월 5일 주주총회에서 합병에 대한 최종 승인을 거친 뒤 9월 1일 합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