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이번엔 만취 역주행 운전자 가로막은 시민 화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영상]이번엔 만취 역주행 운전자 가로막은 시민 화제

    역주행 차량에 매달렸다 기지 발휘해 차키 뽑은 뒤 경찰에 인계



    '인천 고속도로 의인' 한영탁 씨에 이어 위험을 무릅쓰고 만취 역주행 운전자의 주행을 막은 뒤 경찰에 인계한 시민의 용감한 행동이 화제를 낳고 있다. 주인공은 임호영(36세, 자영업) 씨.

    임 씨는 지난 13일 오후 6시 30분쯤 아내와 가족모임에 참석한 뒤 귀가하기 위해 경기도 화성공단에서 수원 영통 방향 고속화도로 1차로를 주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저만치에서 3차로로 달리던 차량이 갑자기 유턴하더니 1차로로 진입한 뒤 임 씨의 차량을 향해 달려왔다.

    놀란 임 씨가 급브레이크를 밟아 가까스로 충돌사고는 면했지만, 이 과정에서 잠자던 임 씨의 아내가 대시보드를 짚다가 손목을 삐끗했다.

    화가 난 임 씨가 "지금 뭐하시는 건가요?"라고 소리치자 역주행 차량 운전자는 씨익 웃었다. 이상하다 싶어 "아저씨, 술 드셨어요?"라고 묻자 창문을 열고 "아니요"라고 대답하더니 악셀을 밟았다.

    임호영(회색 티셔츠)가 차량의 주행을 막자 만취 역주행 운전자가 무릎을 꿇고 "한 번만 봐 달라"고 빌고 있다. 싼타페 차량 운전자가 핸드폰으로 만취 역주행 운전자를 신고하는 모습도 보인다. 사진=영상 캡처
    순간 술냄새가 확 끼쳤다. 임 씨는 '이대로 보내면 큰 사고가 나겠다' 싶어 역주행 차량에 살짝 매달렸다가 차키를 뽑아 차량 윗부분에 올려놨다. 이 과정에서 실랑이 하다가 임 씨의 입술에 피가 나기도 했다.

    운전자는 "차키를 내놓으라"며 임 씨의 손목을 꺾었다. "돈을 주겠다"고 협박하고, 심지어 무릎을 꿇고 "한 번만 봐 달라"고 빌기도 했다.

    결국 역주행 차량 운전자는 임 씨 차량 뒤에 오던 싼타페 차량 운전자의 신고로 경찰에 인계됐다. 음주측정 결과,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5%가 나왔다.

    임 씨는 17일 CBS노컷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역주행은 일반적인 상황이 아니다. 일단 역주행 차량을 세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음주운전을 확인한 이상 그대로 보내면 사고낼 게 뻔하기 때문에 차량에 매달려서 멈춰 세우고 경찰에 인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찰에 역주행 차량을 신고하고, 목격자 진술도 해준 싼타페 차량 운전자에게 감사하다"며 "영상을 보면 연락달라. 맛있는 커피 쏘겠다"고 웃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