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와대

    文 "드론 경기장 만들었는데 사용못하다니…"

    - "드론 경기장을 만들어놨는데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니요"
    - "연말에는 자율주행차들이 실제로 시험 운행하는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혁신성장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는 과감하게 혁신하고, 정부가 혁신제품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장과 고용의 한계에 직면한 우리 경제가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혁신성장에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며 이낙연 국무총리와 경제·교육부총리를 비롯해 내각에 속도감 있는 정책 추진을 주문하고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 R&D 단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혁신성장 보고대회'에서 "한 지자체가 드론경기장을 잘 만들어놨는데 규제 때문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를 보았다"며 "관계기관 사이에 MOU 등을 통해 적극적인 협력만 이뤄져도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닌지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소전기차의 미세먼지 정화 효과, 5세대 이동통신의 속도, 인공지능의 활용, 드론의 다양한 기능들을 직접 체험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훌륭한 혁신기술들을 빠르게 상용화해 국민들이 혁신제품과 서비스를 실생활 속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말에는 화성 K-City에서 여러 기업의 자율주행차들이 실제로 시험 운행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드론이 사람을 구하고 무인자율주행차가 스마트도로를 달리는 미래 스마트도시의 모델을 세종시와 부산 에코델타시티에서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혁신 성장은 당연히 민간이 주도해야 하지만 정부의 적극적인 촉진 역할이 필요하다"며 "혁신제품의 초기 판로를 열어주는 공공수요를 과감하게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전기차와 수소전기버스의 경우 보조금에 그치지 않고 충전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해 나가는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려는 5세대 이동통신은 신기술과 신산업을 창출하는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오늘 체험해보니 원격 조정 로봇팔과 자율주행자동차, 인공지능 서비스 등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가 얼마든지 가능할 것 같으니 다양한 상용화 방안을 적극 발굴해달라"고 주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