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 대학병원서 혹 떼려다 멀쩡한 신장 떼어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인천 대학병원서 혹 떼려다 멀쩡한 신장 떼어내

    뉴스듣기

    50대 여성 "가천대 길병원서 의료사고"…병원 측 "실수로 잘못 떼어내"

    인천 가천대 길병원 내부.(사진=자료사진)
    인천의 한 대학병원에서 수술 중 50대 여성의 난소 혹을 제거하려다 멀쩡한 신장을 제거하는 일이 발생했다.

    50대 여성 A씨는 지난 3월 인천 한 개인병원에서 난소에 혹이 보인다는 진단을 받고 2차 진료를 위해 인천에 위치한 가천대 길병원 산부인과를 찾았다.

    길병원 산부인과 의사 B씨는 초음파 검사 결과 A씨의 왼쪽 난소 쪽에 9㎝ 크기의 양성 혹이 있다며 A씨 보호자 동의를 얻어 복강경 수술을 통해 난소 혹을 제거하기로 했다.

    복강경 수술은 부위를 절개한 뒤 소형 카메라와 수술 기구를 집어 넣어 시술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의사 B씨는 원래 제거하려던 난소 혹이 아닌 멀쩡한 신장을 잘라냈다.

    병원 측 설명을 종합하면 초음파 검사에서 확인된 난소 혹 자리에 악성 종양 같은 덩어리가 보였고, 이를 제거하고 확인했더니 떼어 낸 덩어리가 악성 종양이 아니라 A씨의 신장 2개 중 하나였다는 것이다.

    A씨 남편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런 사실을 알려 억울암을 호소했다.

    A씨 남편은 "조직 검사 결과 잘못 떼 낸 신장은 성인의 정상크기 신장과 같았고 제 기능을 하는 신장이었다"며 "의료진으로부터 '1개의 건강한 신장으로도 잘사는 사람이 많다'며 운동이나 열심히 하라는 핀잔 아닌 핀잔을 들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길병원 측은 "A씨에게 사과했고 보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