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회적참사 특조위 "라돈 침대는 인재"…범정부대책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사회적참사 특조위 "라돈 침대는 인재"…범정부대책 촉구

    "국가적 위기나 준재난으로 규정하고 범정부 대책 마련해야"

    17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사회적참사 특조위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에서 양순필 소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 특조위)'가 최근 불거진 라돈 방사성 침대 사태에 대해 범정부적 차원의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회적참사 특조위 안전사회소위원회는 17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 회의'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안종주 위원은 "원안위가 지난 10일 중간발표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가 위험하지 않다는 식으로 밝혔다가 5일 만에 말을 바꿨다"며 "예방할 기회가 몇 차례 있었고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인재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를 국가적 위기나 준재난으로 규정하고 여러 부처가 협력해 범정부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의에선 라돈 피해자들의 발언도 있었다. 문제의 침대를 몇 년간 사용한 딸에게 갑상샘항진증이 발병했다고 주장한 이모씨는 "딸과 같은 침대에서 지냈던 손녀도 코와 목이 아파 5살 때까지 항생제를 달고 살았다"고 불안감을 호소했다.

    아기와 함께 6개월 동안 문제의 침대를 사용했다는 전직 간호사 배모씨는 "어렵게 아이를 낳고 방사능에 자주 노출되는 간호사 일도 그만뒀는데 이런 일이 생길 줄 상상이나 했겠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국원자력의학원 진영우 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장은 "모유 수유를 중단할 필요는 없지만, 장기적으로 폐암 가능성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오랜 시간 동안 추적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양순필 안전사회소위원장은 "지속해서 관심을 두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게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종합적인 해결 방안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